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반드시 승리할것이다

(평양 6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10일부 《로동신문》은 남조선에서 6월인민항쟁이 있은 때로부터 30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개인필명의 론설을 실었다.

남조선인민들은 1987년 6월 10일 정의와 진리를 총칼로 유린하는 친미군사파쑈독재를 반대하여 용약 항쟁에 궐기하였다.
론설은 6월인민항쟁은 미제의 식민지지배와 군부독재통치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쌓이고쌓인 원한과 울분의 폭발이였으며 군사파쑈독재시대의 종말을 앞당긴 의로운 장거였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항쟁을 통하여 남조선인민들은 미국과 그의 뒤받침을 받는 군부독재세력이 제아무리 총칼을 빼들고 폭압에 날뛰여도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은 절대로 가로막을수 없으며 단결된 인민들의 힘을 당할자는 없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었다.
남조선에서 6월인민항쟁이 있은지도 30년이 되였지만 항쟁렬사들이 바라던 정의와 민주주의는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있다.
력사는 남조선인민들이 자주, 민주, 통일의 꿈을 이루자면 친미사대와 파쑈독재에 환장하고 동족대결에 미쳐날뛰는 괴뢰보수패당에 대해 그 어떤 기대나 환상도 가져서는 안되며 반역통치배들을 완전히 매장해버릴 때까지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려야 한다는것을 깨우쳐주고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되여 남조선전역을 휩쓴 대중적인 초불투쟁은 낡고 부패한 보수정치,자주와 민주,통일을 가로막는 가증스러운 독재통치를 끝장내고 희망의 새 정치,새 생활을 안아오기 위한 정의로운 전민항쟁이였다.
론설은 미국과 괴뢰보수패당이 아무리 발악하여도 정의가 불의를 타승하는것은 력사의 필연이며 새것을 지향해나가는 남조선인민들의 앞길은 그 누구도 가로막을수 없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nw/34861468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