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안보리《제재결의》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공모결탁의 산물

(평양 6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미국은 조선의 《핵 및 미싸일위협》을 운운하며 공화국을 반대하는 《단독제재》를 발표하는 한편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내세워 그 무슨 《제재결의》라는것을 또다시 조작해냈다.

10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조선의 승리적전진을 달가와하지 않는 미국과 그 지휘봉에 놀아나는 추종세력들의 공모결탁의 산물로서 우리의 핵무력강화를 가로막고 우리를 무장해제시키며 경제적으로 완전질식시킬것을 노린 또 하나의 악랄한 적대행위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미국이 제재따위로 우리 핵무력의 눈부신 발전을 조금이라도 지체시키거나 막을수 있으리라고 기대하는것은 완전한 오산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우리가 허리띠를 졸라매며 주체적핵무력건설의 초행길에 오르던 그 시기에 벌써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나오리라는것을 모르지 않았으며 만난시련과 난관을 맞받아 뚫고나갈 결사의 각오를 품고 병진의 길을 선택하였다.
우리가 가는 이 길이 자주와 정의의 길이기에 우리는 그 누가 뭐라고 하든 자기가 선택한 주체적핵무력강화의 길로 꿋꿋이 걸어갈것이다.
미국이 대결광증으로 달아오른 자기의 머리를 식히고 조선반도핵문제의 옳바른 해결방도를 찾을 때까지 그리고 옳은 선택을 할 때까지 고도로 정밀화되고 다종화된 《주체탄》의 장쾌한 뢰성은 이 땅에서 다발적으로,련발적으로 끊임없이 터져오를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injawil/161288557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