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당국의 안보리《제재결의》지지는 반민족적범죄행위

(평양 6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당국이 국방력강화를 위한 우리의 정당한 자위적조치들을 못마땅하게 여기면서 외세의 반공화국제재책동에 동조해나서고있다.최근에는 우리에 대한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대상추가발표와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반공화국《제재결의》 2356호의 조작을 지지하는 추태를 부리였다.

1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우리의 핵무력강화를 가로막고 반공화국압살야망을 실현하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범죄적책동에 적극 가담해나서는것으로서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격화시키는 용납 못할 도발행위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우리가 핵억제력강화를 위한 조치들을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취해나가는것은 남조선과 그 주변에 핵전략자산들을 대대적으로 투입하면서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미쳐날뛰는 미국의 군사적망동을 제압분쇄하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것으로서 지극히 정당한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자들은 그 누구의 《핵포기》를 목표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할것이라느니 뭐니 하고 떠들면서 일부 민간교류의 허용으로 북남관계개선에 관심이 있는듯이 생색을 내는가 하면 다른 한편으로 반공화국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외세의 편역을 드는 온당치 못한 행위를 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충고하건대 남조선당국자들은 외세의 반공화국제재장단에 춤을 추면서 대세에 역행하는것이 민심의 지지를 잃고 자기를 스스로 해치는 미련한짓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론평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00796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