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화협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을 위한 용단 내려야 한다

(평양 6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민족화해협의회는 15일 다음과 같은 내용의 대변인담화를 발표하였다.

알려진바와 같이 6.15공동선언발표 17돐을 맞으며 진행하기로 하였던 북과 남, 해외의 민족공동행사가 남조선당국의 우유부단하고 모호한 태도로 하여 끝내 성사되지 못하였다.
보수패당의 극악한 동족대결정책이 빚어낸 북남관계의 파국적후과를 청산하고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는데서 의의있는 계기로 될 6.15민족공동행사가 개최되지 못한것은 참으로 가슴아픈 일이 아닐수 없다.
이번 민족공동행사에 어떻게 림하는가 하는것은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에 대한 현 집권당국의 립장을 가늠해볼수 있게 하는 하나의 시금석이라고 할수 있다.
하지만 남조선당국은 처음부터 《한미정상회담전 6.15공동행사개최는 부담스럽다.》느니, 《국제제재의 틀속에서 검토하겠다.》느니 하는 등으로 시답지 않은 태도를 취하면서 여기에 손발을 잠그려 하지 않았다.
지어 미국의 날로 로골화되는 북침핵전쟁도발광기에 대처한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를 시시콜콜 걸고들면서 민족공동행사개최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는것도 서슴지 않았다.
보수패거리들이 입버릇처럼 떠들어대던 《도발》이니, 《고립》이니, 《제재와 압박을 통한 단호한 대응》이니 하는 대결망발들이 현 당국자들의 입에서 거리낌없이 튀여나왔다.
이것이 하루빨리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6.15시대와 같은 화해와 단합의 새 장을 열어놓기 위한 민족공동행사개최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엄중한 반통일적범죄행위로 된다는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은 《6.15공동선언 17주년 남북공동행사는 북측이 거절하였기때문에 개최되지 못하게 되였다.》느니, 《북측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방문과 관련한 초청장이나 신변안전보장각서를 보내오지 않았다.》느니 하고 구차스럽게 변명하다 못해 《정부는 할수 있는것은 다하였다. 문제는 북때문이였다.》는 당치않은 궤변까지 늘어놓고있다.
도대체 남조선당국이 이제와서 무슨 체면이 있다고 그 누구의 《책임》이니 뭐니 하는 파렴치한 넉두리를 늘어놓는가 하는것이다.
집권한지 겨우 한달밖에 안되는 남조선당국이 벌써부터 《할수 있는것은 다하였다.》는 잠꼬대같은 궤변을 늘어놓는것은 더욱 가관이 아닐수 없다.
이것이 대결에 광분하면서 북남관계를 파국에 몰아넣고 그 죄행을 가리워보려고 여론을 오도한 박근혜괴뢰보수패당의 추악한 행태와 무엇이 다른가.
지금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를 비롯한 각계층이 《6.15공동행사보장에 대한 명백한 립장을 내놓지 않고서도 할 소리가 있는가.》고 하면서 남조선당국의 비렬한 처사를 강하게 비난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더우기 문제로 되는것은 주대없이 미국과 보수세력의 눈치만 살피는 가련한 처지에 북남관계개선을 운운하는 남조선당국의 어처구니없는 행태이다.
외세는 우리 민족의 통일을 바라지 않으며 외세의존을 배격하지 않고서는 북남관계를 개선할수 없다는것이 지나온 민족분렬사의 가장 뼈저린 교훈이다.
명백히 하건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민족자주정신, 우리 민족끼리리념의 결정체이다.
이전 민주개혁《정권》들이 미국의 승인이나 보수세력의 동의를 받아서 북남선언들을 채택한것이 아니라는것을 남조선당국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
북남선언리행과 같은 근본적인 문제는 회피하고 민간교류나 허용해준다고 하여 북남관계가 개선되는것이 아니다.
현 남조선당국의 우유부단한 태도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정신을 계승한 《정권》, 초불민심을 대변하려는 《정권》인가 하는것을 의심하지 않을수 없게 하고있다.
남조선당국이 지금처럼 나가다가는 북남관계개선은 고사하고 집권전기간 변변한 대화한번 못해보고 내외의 비난과 저주만을 받은 보수《정권》의 수치스러운 전철을 밟는 결과밖에 가져올것이 없다.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온 민족과 각계층 민심을 더이상 우롱하지 말아야 한다.
북남관계개선을 위하여 남조선당국이 선차적으로 하여야 할 일은 대미의존에서 벗어나며 보수패당의 반민족적인 동족대결죄악을 단호히 심판할 용단부터 내리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에 대한 저들의 립장과 태도를 온 민족이 주시하고있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주체106(2017)년 6월 15일
평양(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injawil/161354540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