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보건성부상 국제기구 책임자들에게 편지

(평양 6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김형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보건성 부상이 미국의 제재책동으로 인해 조선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보건협조물자납입이 지연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2일 유엔아동기금 집행국장과 세계보건기구 총국장,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반대 세계기금 집행국장에게 각각 편지를 보내였다.

그는 편지에서 해당 기구들이 2010년부터 조선에서의 결핵, 말라리아근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있는데 대하여 평가하고 미국이 유엔《제재결의》들을 빗대고 다른 나라들에 압력을 가함으로써 일부 나라들과 회사들이 협조물자반출승인과 수송을 꺼려하고있는 실태와 그 후과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밝혔다.
올해 말라리아협조계획에 따라 유엔아동기금은 지난해 11월 프랑스와 인디아의 제약회사들을 통해 총 24.4t의 모기살충제를 주문생산하였지만 8개월이 지나도록 수송회사들을 찾지 못했다는 리유로 아직까지 납입하지 못하고있다.
결핵진단용 이동식렌트겐설비들과 시약들도 지난해 12월 수송도중 중국 대련항에서 《이중용도》물자라는 리유로 반년이나 억류되였다가 올해 5월중순에야 겨우 납입되였다.
결과 우리 나라에서 2018년까지 말라리아역학상황을 근절하기 위한 마감단계사업이 지장을 받게 되였으며 엄중하게는 결핵환자치료에서도 심각한 문제가 조성되고있다.
그는 끝으로 유엔의 인도주의협조활동까지 정치의 롱락물로 전락되여가고있는 현 상황이 인간의 생명보호와 건강증진을 위한 국제기구들의 정상적인 보건협조에 막대한 해를 끼치고있는데 대하여 주의를 환기시키고 유엔기구들의 물자수송은 유엔이 응당 책임지고 바로잡아야 할 문제인것만큼 해당 국제기구들이 적절하고도 철저한 대책을 세울것을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93542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