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의 자위적억제력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수단

(평양 6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1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조선의 다발적이고 련발적인 핵무력강화조치에 기겁한 미국이 분별력을 잃고 반공화국제재와 군사적위협소동에 미쳐날뛰고있는데 대해 폭로하였다.

론설은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공화국의 자위적억제력은 세기를 이어 계속되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전쟁책동을 영원히 종식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공고한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강위력한 수단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우리를 핵보유에로 떠민 장본인인 미국이 제재와 군사적압박의 강도를 높인다고 하여 핵을 내려놓을 우리가 아니다.
미국이 반공화국제재와 군사적위협소동에 계속 매달리고있는것은 저들의 비참한 종말의 시각을 앞당기는 어리석은 자멸행위이다.
미국의 반공화국제재와 군사적압박의 도수가 높아질수록 우리는 그보다 훨씬 더 크고 강한 압박과 고통을 미국에 줄것이다.
미제가 우리 공화국의 군사적위력과 전략적지위, 우리 군대와 인민의 철석같은 대미결산의지를 바로 보지 못하고 경거망동하면서 감히 우리를 건드린다면 무자비한 섬멸적보복타격을 면치 못할것이다.
우리는 미국의 비렬하고 발악적인 도전을 끊임없는 핵무력강화의 철퇴로 단호히 짓부시며 우리가 선택한 길을 따라 끝까지 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lankennedy/826248849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