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의 사회주의는 자주적인 사회주의

(평양 6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로작 《혁명과 건설에서 주체성과 민족성을 고수할데 대하여》를 발표하신 20돐에 즈음하여 2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을 게재하였다.

주체86(1997)년 6월 19일에 발표된 로작에는 사회주의위업을 그 자주적본성과 력사적, 현실적조건에 맞게 수행해나가기 위한 원칙적문제들이 밝혀져있다.
론설은 로작이 발표된 때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기간은 공화국이 그 누구도 감히 건드릴수 없는 자주, 자립, 자위의 사회주의국가로 솟구쳐오르고 민족의 우수한 문화와 전통을 찬란히 꽃피워온 자랑스러운 년대기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는 주체성과 민족성이 강한 자주적인 사회주의이다.
우리 당과 인민은 자기의 신념에 따라 혁명과 건설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독자적인 주견을 가지고 우리 식대로 풀어왔다.
우리 당은 전체 인민을 수령을 중심으로 사상의지적으로, 도덕의리적으로 굳게 뭉친 하나의 사회정치적생명체로 결합시키고 인민군대를 핵심으로 하는 자위적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하여 사회주의의 정치군사적지반을 반석같이 다져왔다.
우리가 허리띠를 조이며 건설한 자립적민족경제는 엄혹한 정세와 세계적인 경제파동속에서도 정치적자주성을 확고히 견지하고 자력자강으로 사회주의의 물질기술적토대를 굳건히 다지며 인민들의 물질문화생활을 끊임없이 향상시킬수 있게 한 귀중한 밑천으로 되였다.
오늘 위대한 당의 령도밑에 우리 나라는 민족의 우수성을 살리고 민족적요구와 리익을 철저히 실현해나가는 민족자주의 강국으로 위용떨치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heridansofasia/604380451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