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군사적우세를 위한 미국의 《싸드》배치강박

(평양 6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미국이 《싸드》배치문제에서 남조선당국이 늦장을 부린다고 불만을 터치면서 전방위적인 압력을 들이대고있다.

미국무성, 국방성, 국회 상원의 관리들이 줄줄이 나서서 《싸드》는 남조선을 《보호》하는 미군의 필수적무기이며 《싸드》배치계획은 절대로 취소할수 없다고 고아댔다.
이러한 속에 미해병대의 한 고위인물이 작전부대를 남조선에 영구주둔시켜야 한다고 기염을 토했다.
23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미국이 우리의 《위협》을 내드는것은 지역대국들을 군사적으로 포위하고 남조선을 아시아침략을 위한 교두보, 핵전초기지, 전방감시기지로 영구히 틀어쥠으로써 지역에서 군사적우세를 차지하려는 저들의 흉심을 감추기 위해서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미국정계에서 터져나오는 남조선에 대한 《보호》타령은 완전히 기만적이고 파렴치한 나발이라고 규탄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이 흉악한 침략야망을 가리우려고 신물이 날 정도로 우리의 《위협》에 대해 광고하고있지만 그것은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미국은 그 어떤 요설로써도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격화시키는 주범, 평화파괴의 장본인으로서의 정체를 가리울수 없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ynthinee/964108896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