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 걸고든 남조선집권자 규탄

(평양 6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 남조선집권자는 그 무슨 《기념식축사》라는데서 우리측이 《핵과 미싸일의 추가도발을 중단한다면 조건없이 대화에 나설》것이라고 력설했다.

그런가 하면 《대화》가 진행되면 《북핵의 완전한 페기》, 《평화체제의 구축》, 《북미관계의 정상화》까지 론의할수 있다고 그루를 박았다.
23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미국의 악랄한 반공화국압살책동에 편승하여 북남관계를 결딴낸 괴뢰보수역적패당의 전철을 답습하는 반민족적범죄행위라고 단죄하였다.
론평은 더우기 여느날도 아닌 6.15공동선언발표기념일에 남조선당국이 동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하면서 미국의 반공화국제재압박소동에 맞장구를 친것은 북남공동선언의 근본정신을 짓밟는 로골적인 배신행위, 대결선언이라고 까밝혔다.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은 동족을 겨냥한 물리적수단이 아니라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의 가증되는 침략위협을 끝장내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유리한 국면을 마련해주는 민족공동의 재부가 바로 우리의 막강한 자위적핵억제력이다.
여기에 그 무슨 우려가 있을수 있단 말인가.
남조선당국이 동족리간을 부추기는 외세의 쏙닥질에 귀를 기울이며 조미간에 해결해야 할 핵문제를 해결해보겠다고 푼수없이 놀아대는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수 없는 망상이며 스스로 제 손발을 얽어매는 어리석은짓이다.
남조선당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바란다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외세의 침략과 간섭책동을 저지시키기 위한데로 정책전환을 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41454398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