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민주화운동관련자 당국의 억압에 항의

(평양 6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19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민주화운동관련자로 인정된 이전 교원이 복직을 가로막는 괴뢰법무부와 경상북도교육감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였다.

그는 경상북도 상주시에 있는 상주녀자상업고등학교에서 교원으로 있던 1990년 4월 녀교원들에 대한 인권침해, 기부금모으기 등에 항거하였다는 리유로 학교재단의 리사장에 의해 해고되였다 한다.
그후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심의위원회)의 심사에 의해 그날의 해고조치의 부당성이 밝혀졌다.
당시 피해자를 민주화운동관련자로 인정한 심의위원회는 그를 특별채용할것을 경상북도교육청에 2차례에 걸쳐 권고하였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사립학교 해직교원의 특별채용은 사례가 없다.》느니 뭐니 하는 부당한 구실을 붙여 거부하였다.
괴뢰법무부당국도 복직문제는 사립학교와 도교육청이 자체판단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하면서 도교육청의 처사를 비호해나섰다.
이에 항거하여 소송을 제기하면서 피해자는 민주화운동관련자를 특별채용한 실례는 얼마든지 있는것만큼 도교육청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하였다.
그는 도교육감이 애초에 특별채용할 의지가 없는데로부터 완전히 무시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그는 교육부도 이에 대해 책임질것을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20696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