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미제의 만행 폭로하는 1,000여발의 폭발물 발견

(함흥 6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미제의 야수적만행을 폭로하는 수많은 폭발물들이 함경남도의 여러곳에서 련이어 발견되였다.

올해에 들어와서만도 현재까지 1,000여발에 달하는 각종 폭발물들이 처리되였다.
지난 4월 신단천 철길주변과 정평군 남창리앞바다에서 수백㎏의 폭탄이 발견되였으며 함흥시 해안구역, 함주군 신경리 주민지역, 고원군 황송리 농장포전 등에서 수십㎏의 폭발물들이 드러났다.
5월에 함흥시 회상구역 금실동과 북청군 부동리, 리원군 읍지구에서 평사포탄, 함포탄, 박격포탄을 비롯한 각종 폭발물들이 나타났다.
오랜 세월이 흘러갔으나 폭발물들은 동체에 녹이 쓸었을뿐 언제 터질지 모르는 위험한 상태에 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edelweisscoins/1502930958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