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일본의 성노예소녀상건립방해책동 규탄

(평양 6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반인도적인 전쟁범죄력사를 덮어버리려는 일본정부의 책동을 규탄하여 27일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지난 26년동안 남조선과 세계 여러 나라들에서 일본군성노예상을 세우고있는 가운데 일본정부의 방해책동이 우심해지고있어 가해국의 뻔뻔스러운 태도에 분노를 금할수 없다고 규탄하였다.
특히 미국의 애틀란타주재 일본총령사가 시에 소녀상을 세우는것을 저지시키기 위해 시장과 시의회를 대상으로 뢰물공작을 하였다고 폭로하였다.
그것도 부족하여 지역신문과의 기자회견이라는데서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시기에 대부분 한국에서 온 녀성들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증거는 없다.》고 운운하다 못해 그 녀성들을 《돈을 받은 매춘부들》이라고 모독하여 다시한번 피해자들에게 씻지 못할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단죄하였다.
일본정부가 이미 립증된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부정하고 일본이 응당 져야 할 력사적이고 법적인 책임을 인정하지 않은채 피해자들을 모독하는 망언을 일삼으며 가해를 더하고있다고 단죄하였다.
남조선《정부》가 피해자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일본정객의 망언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공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동시에 일본정부에 성노예피해자들의 요구대로 범죄인정과 공식사죄,법적배상 등 가해국이 마땅히 져야 할 책임리행을 요구해야 한다고 성명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riptych64/186420447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