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일본의 조직범죄처벌법개정놀음은 위험한 망동

(평양 6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일본에서 조직범죄처벌법개정안이 국회 중참량원에서 통과되여 정식 법으로 성립되였다. 개정된 조직범죄처벌법에는 범죄를 계획단계에서 처벌하는 《공모죄》의 취지를 담은 《테로준비죄》가 새로 포함되여있다. 다음달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30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조직범죄처벌법개정놀음은 테로와 범죄방지의 미명하에 언론과 국내진보세력들에 대한 엄격한 감시와 정치적탄압을 합법화하여 군국주의파쑈화를 다그치려는 위험한 망동이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극악한 파쑈제도, 일제시대의 망령을 되살리려는것은 일본반동지배층의 정치적목적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런 불순한 기도로부터 출발하여 일본반동들은 최근년간 수많은 파쑈악법들을 개악 및 조작하는 놀음을 벌려왔다.
일본에서 수립되는 파쑈제도가 공고해지는 경우 그만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전은 위태로와진다. 국제사회계가 일본의 조직범죄처벌법개정놀음을 두고 군국주의파쑈화를 다그치기 위한 무분별한 망동으로 락인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하지 않다.
일본반동들은 군국화, 파쑈화가 도죠나 히틀러의 비참한 운명을 답습하는 결과만을 가져오게 된다는것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
일본반동들은 군국주의열기로 들뜬 머리를 식히고 자중자숙하는것이 좋을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oeataw/40126023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