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 로동운동단체들 대중적인 총파업투쟁 전개

(평양 7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에서의 보도들에 의하면 6월 30일 서울에서 민주로총의 주최로 비정규직철페, 최저임금인상, 로조활동권리쟁취를 위한 대중적인 총파업투쟁이 전개되였다.

민주로총산하 산별로조들에서 6만여명의 비정규직로동자들이 투쟁에 참가하였다.
광화문광장에서 총파업집회가 진행되였다.
집회에서 발언자들은 지금이야말로 적페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한 결정적시기라고 말하였다.
이전 《정권》시기부터 학교비정규직로동자들은 일용직으로 분류되여 임금에 대해 말도 못하면서 좋은 날이 오기를 기다려왔다고 그들은 밝혔다.
그런데 또다시 현 《정권》도 비정규직로동자들에게 기다리라고 한다고 하면서 그들은 이미 충분히 기다렸지만 달라진것은 하나도 없다고 절규하였다.
그들은 최저임금인상, 비정규직철페를 자체의 힘으로 쟁취하자고 호소하였다.
집회가 끝난 다음 참가자들은 종로까지 시위행진을 한후 다시 집회를 가지고 생존권을 위해 힘차게 싸워나갈 의지를 표명하였다.
이날 공안당국은 75개 중대의 파쑈경찰을 집회장에 투입하여 폭압분위기를 조성하였다.
한편 파업중에 있는 로동현장의 로조대표들은 총파업선언문을 통해 당국이 최저임금인상으로 한끼 먹을수 있는 권리, 차별과 고용불안없이 일할수 있는 권리, 자유롭게 로조활동을 할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34235551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