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보수야당에 대한 장례식

(평양 7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7일 《자유한국당해체를 바라는 대구시민들》, 대구경북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련대의 주최로 《자유한국당》에 대한 장례식이 대구시, 경상북도당사앞에서 진행되였다.

한 시민은 《추도사》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저지른 죄악들인 민생파탄, 민주주의와 평화파괴, 전쟁책동, 성폭력, 로동력착취, 재벌옹호 등을 단죄하면서 이 당을 떠나보내며 너무 기뻐 눈물이 난다고 야유하였다.
대구의 곳곳은 물론 서울에서까지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모형제상과 《국정운영 방해하는 자한당은 반성하라》는 글이 씌여진 화환을 보며 《자유한국당》의 죄행을 규탄하였다.
장례식사회자는 《고인》의 신세가 된 《자유한국당》은 무덤속에서라도 《새누리당》으로 살아오며 저질렀던 온갖 악행들을 반성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해야 한다고 성토하였다.
한편 대구에서는 지난 6월 17일부터 《자유한국당》해체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시위투쟁이 매일 벌어지고있다고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whoisthatfreakwiththecamera/664724824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