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시민사회계 로동자들의 권리보장 요구

(평양 7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신문 《로동과 세계》에 의하면 남조선의 로동계, 종교계를 비롯한 시민사회계 인사 100명이 17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조선업부문 로동자들에 대한 요시찰명단페지와 대량해고중지, 로조활동의 권리보장을 요구하였다.

발언자들은 박정희《정권》시기인 1978년 동일방직회사 로조파괴로부터 시작된 로동계 요시찰명단이 박근혜집권때에 와서 로동계를 넘어 문화계로, 전 사회로 확대되였다고 까밝혔다.
조선소로동자들에 대한 요시찰명단작성은 로동3권을 침해하는 등 그들의 생존권을 박탈하고있다고 말하였다.
당국이 사회의 악페가 된 요시찰명단작성을 끝장내며 요시찰명단을 작성해온 업체들을 엄중히 조사하여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로동자들의 권리보장을 위해 초불을 들고 투쟁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기자회견참가자들은 지난 4월부터 대량해고중단과 로동기본권보장을 요구하여 98일째 울산시 동구의 공중다리구조물우에서 고공롱성투쟁을 벌리고있는 현대중공업사내 하청지회 성원들을 지지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949485049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