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인민보안성 군무자집회

(평양 8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성명을 지지하는 인민보안성 군무자집회가 10일에 진행되였다.

집회에는 인민보안상 최부일동지와 강필훈 조선인민내무군 정치국장, 인민보안성, 평양시안의 인민보안기관 일군들, 보안원들, 내무군군인들, 종업원들이 참가하였다.
집회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성명이 랑독되고 연설들이 있었다.
연설자들은 미국이 주도하고 주대없는 비렬한들이 거수기가 되여 이번 《제재결의》를 꾸며낸것은 주체의 핵강국, 세계적인 군사강국의 전략적지위에 우뚝 올라선 공화국의 위상에 질겁한자들의 단말마적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하였다.
그들은 미국이 아직도 시대착오적인 망상에 사로잡혀 극단의 군사적모험과 제재압박에 계속 매여달린다면 그로부터 얻을것은 수치스러운 패배와 최후멸망뿐이라고 언급하였다.
조선의 군대와 인민은 미제가 정치와 경제, 군사의 모든 분야에서 전면적인 도발을 걸어온이상 《제재》에는 보복으로, 《대결》에는 정의의 결사항전으로 맞받아나갈것이라고 말하였다.
연설자들은 사회주의조국을 압살하려고 미친듯이 날뛰는 도발자들을 무자비하게 죽탕쳐버림으로써 최고사령관의 내무군, 무자비한 타격대로서의 사명과 임무를 훌륭히 수행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ynxsquared/321825396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