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병진로선은 평화와 번영의 영원한 기치

(평양 8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18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조선로동당의 병진로선은 세기를 이어오는 미제와의 판가리싸움에서 백승을 떨쳐나갈수 있게 하는 전투적기치이며 혁명과 건설에서 자주적대를 확고히 견지해나갈수 있게 하는 위력한 보검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력자강의 위력으로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이룩해나갈수 있게 하는 비약과 번영의 추동력이라고 주장하였다.
론설은 우리가 력사에 류례없는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추호의 흔들림도 없이 주체혁명의 명맥을 굳건히 고수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할수 있은것은 당의 병진로선을 틀어쥐고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국방력을 천백배로 다져왔기때문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지금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은 위대한 병진의 기치를 높이 들고 나아가는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아보려고 사상 최악의 제재압박과 도발책동에 매여달리고있다.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인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며 굴종과 맹종이 체질화된 주대없는 나라들을 부추겨 또다시 조작해낸 유엔《제재결의》는 철두철미 미국의 극악무도한 고립압살책동의 산물로서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을 병진시켜나가는데 우리 당과 혁명, 조국과 민족의 영원한 승리와 번영이 있다.병진의 기치를 변함없이 높이 들고 최강의 전략무기, 주체무기들을 더 많이 개발완성하여 반제반미대결전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의지는 확고부동하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pricey/49679625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