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미국대사관앞에서 집회

(평양 8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족일보》에 의하면 남조선의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평화협정운동본부, 민중민주당이 21일 서울의 미국대사관앞에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반대하는 집회를 가지였다.

발언자들은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이 끝내 시작되였다고 하면서 조선반도에서 해마다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것이 바로 미국이라는것은 누구나 알고있는 사실이라고 말하였다.
전쟁위기의 시작점인 합동군사연습은 당장 중지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이를 위해 강력히 투쟁해나갈것이라고 토로하였다.
《정부》가 진정으로 민생을 걱정한다면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의 북침전쟁연습을 되풀이할것이 아니라 즉시 중지하라고 요구하였다.
오늘의 위기에서 벗어나자면 조미평화협정을 체결하고 미군이 남조선을 떠나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합동군사연습기간 모든 힘을 다해 전쟁연습을 반대하고 반미반전, 자주통일을 위한 투쟁을 더욱 적극적으로, 다양하게 벌려나갈것이라고 그들은 언명하였다.
집회에서는 성명이 랑독되였다.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장본인은 다름아닌 트럼프행정부라고 하면서 성명은 탄핵위기에 몰린 미국집권자가 그것을 전쟁으로 모면하기 위해 북지도부《제거》를 위한 전쟁연습을 벌려놓았다고 규탄하였다.
미국이 북침전쟁연습을 중지하고 북과 평화협상을 시작해야 국면이 전환된다고 주장하였다.
정세를 전쟁에로 몰아가는 미국을 반대한다고 하면서 성명은 반전평화를 주장하는 온 민족과 함께 결연히 떨쳐나 끝까지 싸울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집회가 끝난 다음 단체들은 미국대사관에 항의문을 들이댔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046697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