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청년학생들의 경축무대

(평양 8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공산주의청년동맹창립 90돐을 맞으며 청년학생들의 경축무대 《위대한 태양의 손길아래 걸어온 조선청년운동의 90년》이 28일 릉라인민유원지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최룡해동지와 관계부문, 청년동맹일군들, 청년학생들이 경축무대를 관람하였다.
시와 합창 《김정은장군께 영광을》로 시작된 경축무대에는 남성5중창과 합창 불멸의 혁명송가 《조선의 별》, 《혁명가》, 이야기와 합창 《조선청년행진곡》, 어은금병창과 실화무대 불후의 고전적명작 《어디에 계십니까 그리운 장군님》, 설화와 합창 《우리는 혁명의 계승자》, 바얀3중주와 합창 《우리 당의 자랑이라네》, 남성중창 《로동당을 잘 만나 청춘이 빛나네》 등의 종목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혁명령도의 전기간 독창적인 청년중시, 청년사랑의 정치를 펼치시고 세상에 둘도 없는 청년강국을 일떠세워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업적을 격조높이 칭송하였다.
무대에는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운동의 최전성기를 펼쳐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위인적풍모를 전하는 종목들도 올랐다.
반미대결전과 사회주의의 마지막결승선을 향한 전구마다에서 영웅청년의 슬기와 용맹을 떨쳐나갈 청년전위들의 의지를 구가한 종목들도 무대에 펼쳐졌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2567213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