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미국의 외교관계단절 강박 규탄-조선재외대표부들에서 기자회견

(평양 8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여러 나라 주재 조선 재외대표부들에서 미국부대통령이 라틴아메리카의 여러 나라들에 조선과의 외교관계단절을 강박한것과 관련하여 20일부터 22일까지의 기간에 기자회견들이 진행되였다.

뻬루주재 조선특명전권대사는 미국부대통령이 칠레를 행각하면서 브라질과 메히꼬, 칠레, 뻬루에 조선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할것을 요구한 사실을 폭로하고 이를 준렬히 단죄하였다.
미국의 강권행위는 온 세상을 희생시켜 제 리속을 차리려는 미국의 극단한 리기심과 오만성을 스스로 드러낼뿐이며 대조선적대시정책이 극도에 달하였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이것은 자주적인 주권국가들의 내정에 대한 란폭한 간섭이며 국제법과 국제질서에 대한 로골적인 도전으로서 규탄과 배격을 면치 못하고있다고 그는 강조하였다.
방글라데슈주재 조선특명전권대사는 미국이 조선을 반대하여 감행하고있는 강도적인 제재압박책동을 묵인허용한다면 모든 나라들이 미국의 내정간섭행위의 피해자로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것이라고 언급하였다.
로씨야, 중국주재 조선대표부 일군들도 조선은 앞으로도 자주, 평화, 친선의 리념밑에 세계 여러 나라들과의 친선협조관계를 더욱 강화발전시켜나갈것이다, 그 누가 뭐라고 해도 부당하고 비법적인 반공화국제재압박소동을 짓부시고 나라의 존엄과 전략적지위를 고수하며 진정한 국제적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조선의 정정당당하고 책임적인 노력은 계속될것이다고 천명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317929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