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개성시에서 미국의 력사유적파괴만행 증거물 발견

(개성 9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미제가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개성시에서 민족문화유산들을 무차별적으로 파괴한 특대형범죄행위를 폭로하는 증거물들이 계속 드러나고있다.

최근 개성남대문주변과 관덕정부근의 공사장에서는 또다시 수십발의 박격포탄과 나비탄들이, 조선5대명종의 하나인 연복사종에서는 박혀있던 녹이 쓴 기총탄알이 발견되였다.
고려시기 왕궁터였던 만월대와 박연폭포의 대흥사부근에서 발견된 산산이 깨여진 기초돌들, 청기와, 고려도자기들은 미제의 악랄성과 야만성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미제공중비적들의 폭격에 의해 고려성균관, 선죽교 등 개성지구에서만도 20여개의 국보적인 력사유적들이 무참히 파괴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2328612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