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남조선당국의 《공세》타령은 파멸 초래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사는 5일 《자기를 알고 푼수에 맞게 처신하라》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내용의 론평을 발표하였다.

남조선괴뢰들이 우리에 대한 《공세적인 작전개념》을 운운하고있다.
얼마전 남조선당국자는 북의 핵, 미싸일능력이 갈수록 고도화되는데 《3축타격체계》구축이 무엇때문에 지연되는가, 왜 아직도 전시작전통제권을 행사할수 없는가고 신경질을 부리면서 북이 《선을 넘는 도발》을 하거나 《수도권》을 공격하는 경우 즉각 《공세적작전》으로 전환할수 있도록 군구조개혁을 다그치라고 피대를 돋구었다.
괴뢰군부는 저들이 주도하는 《공세적인 한반도전쟁수행개념》을 정립하겠다고 떠들고있다.
이것은 우리 핵무력의 질량적강화에 기겁하여 내지르는 패자들의 비명이고 어리석은 객기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괴뢰들은 우리 국가의 전략적지위와 저들의 가련한 처지도 분간 못하고 가소롭게 설쳐대고있다.
위대한 병진로선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우리 공화국은 존엄높은 핵보유국, 세계적인 군사강국으로 더욱 위용떨치고있다.
가장 혹독한 제재압박속에서도 우리의 탄도로케트들은 련이어 우주로 솟구쳐올라 대륙과 대양을 주름잡으며 미국의 숨통을 조이고있다.
그러나 괴뢰들의 신세는 어떠한가.
미국에 모든것이 완전히 얽매인 식민지노복, 대포밥에 불과하다.
왜 전시작전통제권을 행사할수 없는가라는 개탄은 결국 이것을 자인한것이고 현 미국남조선관계에 대한 일종의 불만의 표시라고 해야 할것이다.
전시작전통제권은 둘째치고 미싸일의 사정거리나 탄두중량을 조금 늘이자고 해도 미국의 합의를 받아야 하는것이 괴뢰들이다.
애당초 미국의 승인없이는 총탄 한발 날릴수 없는 식민지하수인의 처지에 있는 괴뢰들이 저들주도의 《전쟁수행》을 운운하는 꼴이야말로 보기에도 가련하다.
설사 남조선이 전시작전통제권을 넘겨받는다해도 유사시 공군과 해군지휘권은 미군이 가지게 되여있다.
즉 핵심지휘권은 고스란히 미군이 쥐게 되는것이다.
이런 실정에서 괴뢰군이 과연 무엇을 주도하겠다는것인지?
자기를 잘 알고 제 푼수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
우리의 무진막강한 위력앞에 미국상전도 쩔쩔매고있는 판에 제몸 건사할 힘도 없는 괴뢰들이 감히 《공세적작전》이니 뭐니 하는것은 세상을 웃기는 노릇이다.
쓸데없는 객기를 부려야 제 허점만 드러내게 된다.
괴뢰들의 《공세》타령은 수세에 빠진 주구의 몰골을 가리울수 없고 파멸의 결과만을 초래하게 된다는것을 명심하는것이 좋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8705377@N04/462870050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