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전쟁도발에 단호한 징벌

(평양 9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일촉즉발의 위험천만한 기운이 떠도는 조선반도에서는 사소한 우발적인 사건이나 군사적충돌도 삽시간에 전면전쟁의 불길로 타번질수 있다고 밝혔다.

론설은 매일과 같이 감행되고있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북침전쟁연습소동들은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강화조치를 구실로 반공화국압살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고의적인 도발책동으로서 절대로 수수방관할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군사적도발소동은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불집을 기어코 터뜨리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이라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무모한 군사적도발에 매달리면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일으키려는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흉악한 기도는 여지없이 드러났다.
반공화국제재압박으로는 우리를 어쩔수 없다는것을 깨달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단말마적인 발악으로서 북침전쟁도발이라는 마지막도박에 나서고있다는것이 명백하다.
북침핵선제타격으로 우리 공화국을 어째보려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흉악한 기도가 극히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있는 지금 우리가 그에 단호히 대응해나가는것은 응당한 권리이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시하며 계속 무모하고 잘망스럽게 놀아댄다면 우리는 단호한 징벌조치를 취하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26499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