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국의 운명은 우리의 손에 쥐여져있다

(평양 9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공화국이 적대세력들의 그처럼 악랄한 제재와 압박속에서도 자체의 힘과 기술로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성공적으로 단행한데 대해 밝혔다.

론설은 조선의 무진막강한 종합적국력과 잠재력을 그 누구도 무시할수 없게 되였으며 아시아와 세계평화에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책임있는 핵보유국으로서의 전략적지위는 더는 되돌릴수 없는것으로 되였다고 강조하였다.
미국이 추종세력들과 어중이떠중이들을 총동원하여 날강도적인 대조선《제재결의》를 또다시 조작해내고 무슨 큰일이나 친것처럼 우쭐렁거리지만 그것은 허세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우리는 두차례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성공으로 미국본토전역을 타격권안에 넣고있으며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불의적인 기습발사로 아메리카제국을 불바다로 만들어놓을수 있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었다.
우리가 그만큼 충고를 주고 경고도 하였지만 미국은 도무지 실현불가능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고집하며 힘으로 실현하려고 미쳐날뛰였다.그것이 미국을 오늘과 같은 비극적인 처지에 빠뜨렸다.
아마 우리와의 대결에서 련속 패하고있는것으로 하여 심리는 복잡하겠지만 미국은 교훈을 찾고 정확히 판단하여야 한다.
미국의 그 어떤 수단과 방법도 우리에게는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미국의 운명은 우리의 손에 확고하게 쥐여져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6781577@N07/1505383170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