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일본반동들의 헌법개악의 본질은 재침

(평양 9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에서 헌법개악문제를 놓고 상반되는 두 사건이 발생하였다.

지난 4일 도꾜도에서 《아베의 헌법 9조개정을 반대하는 전국시민활동실행위원회》가 결성되였다.
이와는 대조되게 그 다음날 이전 자민당 간사장 이시바는 어느 한 강연에서 헌법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해야 한다고 강변하였다.
2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헌법개악을 둘러싸고 일본정계와 민심이 더욱더 대립되여가고있다는것을 실증해준다고 밝혔다.
론평은 지금 일본정계는 극도로 반동화,우익화되여 민심에 한사코 역행하면서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만들려 하고있다고 폭로하였다.
일본반동들의 목적은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하여 패망의 앙갚음을 하자는것이라고 하면서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부득부득 쪼아박으려고 악을 쓰는 진짜리유가 여기에 있다고 론평은 까밝혔다.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일본의 전쟁무력보유와 교전권을 불허한 헌법조항의 알맹이들을 바꾸어놓으면 어떤 결론이 나오는가. 재침의 허용이다.
《자위대》를 《대동아공영권》실현의 망상밑에 다른 나라들을 피묻은 군화발로 메주밟듯 하던 때의 일본군으로 변신시키고 재침의 길로 내모는것, 이것이 헌법개악소동의 본질이다.
일본반동들이 열을 올리는 헌법개악책동은 단순한 표현상의 수정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전도,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직결되는 문제이다. 아시아의 여러 나라와 민족들이 일본의 헌법개악소동에 엄한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고있는것은 그때문이다. 일본인민들도 헌법개악을 완강히 반대하고있다.
섬나라에 있어서 재침은 곧 파멸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656248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