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보복열기로 끓어번지는 조선인민의 목소리

(평양 9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온 조선이 보복열기로 끓어번지고있다.

《트럼프 이놈! 어데다 대고 감히 지껄여대. 네놈의 몸뚱아리를 칼탕쳐죽이겠다.》, 《미국놈들의 시체더미가 어떻게 산처럼 쌓이는가를 세계앞에 똑똑히 보여주겠다.》, 《리성적사고도 제대로 못하는 치매든 산송장》, 《조선이 없는 지구는 없다.》, 《악의 원흉 미국을 태평양에 영영 수장해버리자.》…
이것이 감히 우리 공화국을 절멸시키겠다고 쓸개빠진 망발을 마구 늘어놓은 깡패국가의 괴수 트럼프놈에게 보내는 조선의 군대와 인민의 복수의 웨침, 분노의 함성이다.
농업연구원 연구사 홍성식은 이렇게 말하였다.
소위 《대국》의 대통령흉내를 내는 트럼프놈이 미쳐도 단단히 미쳤다.
정상사고를 가지고서야 어떻게 온 세상을 향해 게거품을 물고 아무러한 타산도 없이 마구 한개 국가의 《완전파괴》에 대해 떠들수 있단말인가.
감히 존엄높은 우리 국가의 존재자체를 부정하고 모욕하며 포악무도한 선전포고를 해온 불망나니, 깡패두목을 어떻게 다스려야 하는가를 세계앞에 보여줄 때는 왔다.
김종태전기기관차련합기업소 로농적위군 지휘관 안동호는 늙다리 트럼프놈의 악담질에 치솟는 분격을 누를길없어 복대를 탄원하였다, 나는 해군제대군인이다, 나에게 핵배낭만 주면 태평양을 헤염쳐가서라도 세상을 소란케하는 백악관을 통채로 날려보내겠다고 말하였다.
동평양화력발전소 지배인 정철남은 어쩌면 트럼프란놈이 세계면전에서 조선인민을 절멸시키겠다고 망발을 줴쳐댈수 있는가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토로하였다.
정말 이가 갈리고 치가 떨린다. 천하무도한 깡패의 히스테리적광기를 더이상 보고만 있을수 없다.
늙다리 트럼프는 망탕 입질한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것이다.
다지고다져온 우리의 핵철퇴로 미국이라는 악의 총본산을 지구상에서 말끔히 쓸어버리고 몸뚱아리가 없는 트럼프의 개낯짝을 력사의 심판장에 매달 날은 멀지 않았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616033018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