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일본당국의 재일조선인 민족교육 탄압책동 단죄

(평양 9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일본당국은 도꾜지방재판소를 내세워 총련 도꾜조선중고급학교 고급부 학생들에게 고등학교지원제도를 적용할것을 요구하는 총련조직과 도꾜지역 동포들의 정당한 주장을 아무런 법적타당성도 없이 일방적으로 기각하였다.

2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자식들의 민족교육권리를 지키려는 재일동포들의 강렬한 지향을 짓밟은 이 무지막지한 망동은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적대의식이 골수에 꽉 차있는자들만이 저지를수 있는것이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이 망동의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당국에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도꾜지방재판소의 이번 후안무치한 판결은 재일조선인들의 민족교육을 파탄시키려는 일본반동들의 뿌리깊은 흉심의 발로이다.
더우기 간과할수 없는것은 이런 적대적인 차별행위가 일본반동들이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적핵억제력강화조치를 걸고들며 반공화국, 반총련책동에 광분하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고있다는것이다.
일본반동들이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억누르고 괴롭히는 정치적탄압과 박해에 끈질기게 매달릴수록 일본에 대한 우리 인민의 원한은 더욱 뼈에 사무치게 될것이며 그만큼 결산도 철저할것이다.
재일조선인들의 민족교육문제를 그 누구에 대한 정치외교적압력의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일본반동들의 비렬하고 악랄한 행위는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47600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