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꽁고단체들 트럼프의 폭언 규탄

(평양 10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의 《완전파괴》를 떠벌인 트럼프의 미치광이나발을 규탄하는 집회가 9월 24일 민주꽁고에서 진행되였다.

집회에는 민주꽁고주체사상연구전국위원회, 민주꽁고-조선친선 및 련대성협회 인사들과 군중이 참가하였다.
집회에서는 성명이 발표되였다.
성명은 유엔총회연탁에서 한 미국대통령의 발언은 전세계를 경악시키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세계최대의 공식외교무대인 유엔에서 평화적인 한 주권국가를 완전히 괴멸시키겠다고 한 미국대통령의 반인륜적인 폭언은 호전광의 본색을 그대로 드러내놓은것으로 된다.
이것은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제재압살책동속에서도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다져온 조선의 자위적조치들이 천백번 정당하다는것을 다시한번 실증해주었다.
한 주권국가를 《불량배국가》라고 터무니없이 몰아대는 철면피한 미국을 어떻게 불러야 하는가.
우리는 국제공동체의 국가수반들이 조선반도문제를 주권국가의 경제를 질식시키고 제도를 전복하는 범죄적이며 반인륜적인 방법으로가 아니라 유엔헌장과 국제적정의에 부합되게 해결하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정의와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 진보적인민들과 함께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조선의 자위적조치들을 적극 지지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509027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