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미국《호상방위조약》 철페되여야 한다

(평양 10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2일부 《로동신문》은 미국이 남조선괴뢰들을 사촉하여 《호상방위조약》을 조작해낸 때로부터 64년의 세월이 흐른것과 관련한 개인필명의 론설을 게재하였다.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 대한 변함없는 지배야망에 사로잡힌 미국은 조선전쟁에서 패한 직후인 1953년 10월 1일 《남침위협》을 막는다는 구실밑에 괴뢰들과 함께 이 범죄적인 조약을 꾸며냈다.
론설은 지금껏 미국은 《호상방위조약》을 빗대고 저들의 남조선강점을 합리화하면서 그곳을 북침핵전초기지로 전변시키였으며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방해하고 남조선인민들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였다고 폭로하였다.
남조선미국《호상방위조약》은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을 도발하려는 미국의 호전적인 기도의 산물이며 미제침략군의 남조선강점을 합리화하고 인민들의 존엄과 권리를 무참히 유린하면서 민족의 단합과 북남관계개선, 자주통일을 가로막는 범죄적인 조약이라고 주장하였다.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남조선미국《호상방위조약》이 우리 민족의 자주적운명개척에 미치는 부정적후과는 실로 엄청난것이다.
이 조약은 존재해야 할 아무런 리유도 없다.
남조선미국《호상방위조약》의 철페는 현실의 절박한 요구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남조선미국《호상방위조약》을 지체없이 철페시키고 미제침략군을 남조선에서 몰아내며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조국통일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거족적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72139435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