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일본의 조직범죄처벌법은 군국화실현을 위한 악법

(평양 10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당국이 시민들이 완강히 반대하는 조직범죄처벌법의 강행을 필사적으로 고집해나서고있다.

3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그 리유는 군국주의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하기 위해서이라고 까밝혔다.
론평은 군국주의해외팽창은 현 일본당국의 주되는 정책적목표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폭로하였다.
그 실현을 위해 일본당국이 여러모로 애써 왔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점들이 많다.
일본의 전쟁참가와 군대보유를 금지하고있는 현행헌법도 뜯어고쳐야 하고 군사대국화의 물질적토대도 닦아나가야 한다.
이러한 정치군사적장벽들을 제거하는데서 정치적반대세력들을 제압견제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본 일본당국은 군국주의악법들을 조작해내여 그 도움으로 저들의 정치적흉계를 손쉽게 이루어보려고 꾀하고있는것이다.
이처럼 일본반동들은 군국주의실현에로 질주하는 한편 이를 반대하는 사회계의 강렬한 반정부기운이 날로 고조되자 정치적반대파들을 어떻게 해서나 제거하기 위해 이런 악법조작에 악을 쓰고있는것이다.
론평은 군국화실현에서 나라의 미래와 출로를 열어나가려는 일본반동들의 처사는 자기 운명을 스스로 망치는 결과밖에 가져올것이 없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65816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