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신문들 김정일총비서 모신 조선로동당은 승리와 영광만 떨쳐갈것

(평양 10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모신 조선로동당은 승리와 영광만을 떨쳐갈것이다.

8일부 조선의 중앙신문들은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되신 20돐을 맞으며 발표한 사설에서 이와 같이 강조하였다.
《로동신문》은 주체86(1997)년 10월 8일 온 나라 전체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 인민들의 한결같은 의사와 념원에 의하여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추대되신것은 조선로동당과 혁명발전에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특기할 사변이였다고 지적하였다.
조선로동당이 혁명적당건설의 시대적모범을 창조하며 자기 발전의 독창적인 길을 따라 승승장구하여온 긍지높은 행로에도, 온 사회의 김일성주의화의 기치높이 혁명과 건설의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전성기를 펼쳐온 자랑찬 로정에도 위대한 장군님의 비범한 령도실록이 력력히 새겨져있다고 하면서 신문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오늘 우리 당은 위대한 장군님의 사상과 업적을 초석으로 하여 자기 발전의 최전성기를 펼쳐나가고있다.
김일성-김정일주의를 유일한 지도사상으로 삼고 그 요구대로 당건설과 당활동을 해나가며 령도의 중심, 단결의 중심이 확고부동하고 전당이 령도자와 사상도 숨결도 발걸음도 같이해나가는것이 우리 당의 참모습이다.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당건설업적이 집대성된 백전백승의 혁명령도, 주체의 령도방식으로 위대한 강국의 새시대를 펼쳐나가는 조선로동당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민주조선》은 모두다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기치를 높이 추켜들고 당의 두리에 더욱 굳게 뭉쳐 혁명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투쟁해나가자고 호소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27872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