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로동운동탄압진상규명과 관련자처벌 주장

(평양 10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참세상》에 의하면 13일 민주로동조합총련맹(민주로총)이 성명을 발표하여 로동운동을 말살하기 위한 공작정치와 여론조작책동에 관련된자들을 모두 구속처벌할것을 괴뢰당국에 요구하였다.

성명은 박근혜의 지시밑에 청와대가 로동부, 법무부, 국세청 등 《정부》 기관들과 언론, 검찰, 경찰을 총동원하여 로조길들이기, 민주로총과 민중총궐기투쟁본부에 대한 탄압책동을 벌린 사실이 청와대의 문건을 통해 드러났다고 단죄하였다.
민주로총을 사회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한 여론조작 등 민주로총죽이기를 로골적으로 계획하고 추진한것이 확인되였다고 지적하였다.
민주로총이 주도적으로 참가한 2015년 민중총궐기를 불법시위로 매도하기 위한 여론조작은 더러운 공작정치의 실상을 전형적으로 보여주고있다고 비난하였다.
공작정치의 일단이 확인되였지만 현재까지도 당국은 아무런 수사도 진행하지 않고 덮어놓고있다고 폭로하였다.
성명은 계속 나오고있는 관련자료들을 수집하여 정보원 등 정보기관과 기관장들을 고소하고 법적책임을 물을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842577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