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의 핵무기는 평화와 안전 수호하는 억제력

(평양 10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2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조선이 국가핵무력완성의 최종단계에 들어서고있는 지금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기절초풍하여 객적은 나발을 불어대고있는데 대해 자료를 들어 밝혔다.

론설은 공화국의 핵무력의 자위적성격과 사명은 누가 외곡하거나 부정한다고 하여 달라지는것이 아니라고 주장하였다.
어제도 오늘도 적대세력의 침략적도전을 정의의 핵억제력으로 단호히 짓부시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수호하려는 공화국의 원칙적립장에는 추호의 흔들림이 없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우리의 핵무기는 미제의 핵위협으로부터 조국의 운명과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우리 인민의 피어린 투쟁이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다.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책동과 일방적인 핵위협공갈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핵보유의 길을 선택하였다.
우리의 핵무기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수호하고 조선인민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믿음직하게 담보하는 위력한 억제력이며 인류에게 참혹한 재앙을 들씌우려는 폭제의 핵구름을 몰아내고 인민들이 맑고 푸른 하늘아래에서 자주적인 행복한 삶을 누려갈수 있게 하는 정의의 보검이다.
우리의 핵은 철두철미 악의 제국 미국을 겨냥한것으로서 아시아나 아프리카 등 세계의 다른 나라들에는 절대로 위협으로 되지 않는다.
우리는 그 누가 무엇이라고 해도 국가핵무력강화의 길에서 한치도 물러서지 않을것이며 정의의 핵보검을 억세게 틀어쥐고 이미 선택한 길을 따라 최후승리를 향해 더욱 힘차게 폭풍노도쳐 나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momocita/682284092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