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당국의 《조선반도문제당사자》론 비난

(평양 10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남조선괴뢰통일부 당국자는 《국회 국정감사》업무보고라는데서 저들이 조선반도문제의 《핵심당사자》로서 《핵문제의 근본적이며 평화적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떠들었다.그러면서 《평화정착방안을 주도적으로 제기》하여 《비핵화대화조건을 조성》하겠다느니,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압박》으로 《북을 비핵화협상탁으로 견인》하겠다느니 하고 력설하였다.

2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이것은 저들의 처지도 모르고 앉을 자리, 설 자리도 가리지 못하는 참으로 주제넘은짓이라고 비난하였다.
괴뢰들은 저들이 《조선반도문제당사자》론을 떠들어댈 자격도 능력도 없다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괴뢰통일부패거리들이 저들의 가련한 처지를 애써 부인하며 아무리 《당사자》타령을 늘어놓고 무엇을 할듯이 허세를 부리여도 달라질것이란 아무것도 없다.
동족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전면부정하는 미국상전의 전대미문의 대결광증에 대해서는 바른소리 한마디 못하고 오히려 맞장구를 치며 북침전쟁불장난을 일삼는 괴뢰들이 감히 민족의 안전과 평화수호의 보검인 우리의 핵억제력을 무턱대고 헐뜯으며 그것을 제거하려고 미쳐날뛰는것이야말로 꼬물만 한 민족자주의식도 없고 초보적인 리성마저 상실한자들의 반역적추태이다.
괴뢰들이 북남대화탁에 핵문제를 올려놓으려고 꾀하면서 제재압박으로 《비핵화대화》를 실현해보려고 날뛰고있지만 그것은 영원히 이룰수 없는 개꿈에 불과하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884353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