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신문 10월민주항쟁행사 외면한 당국자 비난

(평양 10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19일 남조선의 《국제신문》이 10월민주항쟁(부산, 마산민주항쟁) 38돐 기념행사를 외면한 괴뢰당국자와 정객들을 비난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10월민주항쟁의 력사적의미를 똑바로 알게 하자는 여론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있는 속에 항쟁 기념식이 열렸다고 밝히였다.
주최측이 현 당국자와 여야당 대표들, 부산과 경상남도의 《국회》의원들에게 초청장을 보냈지만 여당대표만 참가하고 현 당국자와 야당대표들, 《국회》의원들은 전혀 참가하지 않았다고 단죄하였다.
현 당국자가 《대통령》선거후보시기 부마항쟁정신을 새 《헌법》에 담겠다고 공약했고 여야가 최근까지도 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에 나서겠다고 약속하였지만 올해 기념식을 지역의 《국회》의원들조차 외면하였다고 성토하였다.
사설은 남조선당국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한 약속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95959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