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 전 청와대관계자들 직권람용혐의로 검찰에 고발

(평양 11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10월 30일 전 청와대관계자들을 직권람용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였다.

단체는 전 비서실장 리병기를 비롯한 청와대관계자 4명이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반대하여 투쟁한 정대협을 《종북》세력으로 몰아 탄압한 자료들이 공개되였다고 밝혔다.
이는 명백히 직권람용행위로서 철저히 수사하여 진상을 규명해야 하기때문에 검찰에 고발한다고 단체는 주장하였다.
지난해 1월 4일에 작성된것으로 알려진 《비서실장 지시사항리행 및 대책안》이라는 문건에는 《정대협 등 비판세력의 실체를 국민들이 알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내용이 기록되여있다.
실지 보수언론들이 정대협의 실체가 《종북》이라고 보도하였으며 《정대협의 진실을 알리는 사람들 모임》이라는 단체가 조직되였고 보수단체인 《엄마부대》가 정대협을 《종북》단체라고 주장하는 삐라들을 배포하였었다.
단체는 보수세력의 이러한 움직임이 결코 우연이 아닐것이라는 심증이 있었다고 하면서 이번에 모든것이 모략정치의 결과였다는것이 드러났다고 비난하였다.
청와대 비서실이 직접 지시하고 지시를 받은 보수언론과 단체는 정대협의 활동을 방해하고 비난하였으며 결과 정대협성원들은 상당한 정신적압박을 받았다고 규탄하였다.
박근혜《정권》이 저들의 범죄를 덮어버리기 위해 모략정치를 감행한것을 결코 용납할수 없다고 밝혔다.
단체는 《정부》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사실들을 철저히 수사하여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진실을 규명해야 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38204180@N04/1527133307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