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국수호정신은 반미최후결전의 위력한 사상정신적무기

(평양 11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오늘 조선인민의 철천지원쑤 미제를 멸망의 구렁텅이에 처박고 세기를 이어 지속되여온 반미대결전의 최후승리를 이룩하는데서 1950년대의 조국수호정신은 더없이 위력한 사상적무기로 된다고 강조하였다.

론설은 창건된지 2년밖에 안되는 청소한 우리 공화국과 세계《최강》을 떠벌이던 미제와의 전쟁은 사실상 맨주먹으로 횡포한 날강도무리와 맞서는것과 같은 어려운 싸움이였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보병총과 원자탄의 대결이라고도 할수 있는 조국해방전쟁에서의 승리는 수령에 대한 절대적인 충실성과 자기의것에 대한 뜨겁고 열렬한 사랑, 필승의 신념을 간직한 군대와 인민은 그 무엇으로써도 정복할수 없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오늘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적대감, 병적인 거부감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우리의 신성한 제도와 삶의 모든 령역을 찬탈하기 위하여 가장 야만적인 반공화국제재와 압박에 더욱 광분하고있다.
그런것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의 정세는 일촉즉발의 핵전쟁위험에 처하여있다.
적들의 그 어떤 책동도 최후승리를 향하여 질풍노도쳐 나아가는 우리의 전진을 멈춰세울수도 되돌려세울수도 없다.
날로 극대화되는 적들의 반공화국대결망동은 천만군민의 보복의지만 더해줄뿐이다.
현실은 전체 군대와 인민이 력사상 처음으로 침략자 미제에게 수치스러운 참패를 안기고 주체조선의 백승의 전통을 꿋꿋이 이어놓은 전세대들의 영웅적투쟁정신, 1950년대의 조국수호정신으로 더욱 튼튼히 무장할것을 요구하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mononukleoza/53387378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