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은 반미대결전 총결산할것이다

(평양 11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지금 트럼프패당은 공화국에 대한 그 무슨 《군사적선택》에 대해 떠벌이며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최절정단계에로 끌어올리고있다.미국방장관과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남조선에 날아들어 괴뢰들과 함께 《군사적대응방안》에 대한 꿍꿍이를 벌려놓은것과 때를 같이하여 미핵항공모함타격단들이 조선반도주변해역에 집결하였다.

6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이미 리성을 상실한 백악관의 늙다리미치광이 트럼프가 언제, 어느 시각에 북침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지 누구도 알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론설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군사적도발책동으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에는 그야말로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가 조성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조성된 정세는 우리가 적들의 악랄한 반공화국고립압살책동에 대처하여 병진로선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자위적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갈것을 절실하게 요구하고있다.
원쑤들이 제아무리 발악해도 병진로선을 계속 철저히 관철하여 국가핵무력건설의 력사적대업을 빛나게 완수할 천만군민의 신념과 의지는 확고부동하다.
미국은 우리에게서 그 어떤 변화도 바라지 말아야 한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그 어떤 천지풍파가 몰아치고 만난시련이 앞을 막아도 정의의 핵억제력을 튼튼히 틀어쥐고 자주적발전과 부강번영의 넓은 길을 활짝 열어나갈것이다.
우리는 정세가 엄혹하고 도전과 난관이 클수록 필승의 신심과 굴함없는 공격정신으로 용감히 맞받아나가 반미대결전을 총결산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pricey/51648158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