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과거청산에서 벗어나보려는 일본반동들의 책동 단죄

(평양 11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최근 유엔인종차별철페위원회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관련하여 적절한 배상 등 포괄적인 해결을 요구한 기구의 권고에 대한 일본정부의 회답내용을 공표하였다.

그에 의하면 일본정부는 《쌘프랜씨스코강화조약 등에 의해 이미 해결되였다.》라고 회답하였다. 기구가 책임이 있는자를 재판에 회부할것을 권고한데 대해서도 일본정부는 《이제부터 구체적인 검증을 하는것은 곤난》하다고 하면서 책임자에 대한 추궁은 생각하지 않고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13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쌘프랜씨스코강화조약은 불법비법적인것이며 따라서 일본이 그 조약을 코에 걸고 배상문제해결을 떠드는것자체가 타당치 않다고 주장하였다.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일본이 과거에 저지른 성노예범죄는 절대로 용납될수 없는 특대형반인륜죄악이다. 때문에 마땅히 성노예범죄행위에 대해 명확히 조사해야 하며 책임있는자를 법적으로 처리해야 한다.
일본이 생억지를 부리는것은 단순히 특대형반인륜범죄를 저지른 전범국이라는 수치감을 감추어보려는데 있지 않다. 거기에는 제국시대를 부활시켜 과거에 이루지 못한 아시아제패야망을 기어이 실현해보겠다는 흉심이 진하게 깔려있다.
하지만 과거를 청산하지 않는 한 전범국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나지 못한다.
일본은 제 나라를 위해서도 과거청산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는 볼썽사나운 짓거리를 그만두어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35815731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