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국과 남조선은 평화파괴자로서의 정체 가리울수 없다

(평양 11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13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지금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북핵위협》과 《도발》에 대해 떠들며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들고있는데 대해 규탄하였다.

이것은 우리 공화국에 긴장격화의 책임을 들씌우면서 《위협》과 《도발》에 대비한다는 구실밑에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을 합리화하고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파렴치한 술책이라고 밝혔다.
론설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면서 핵전쟁위험을 고조시키는 도발자, 침략자는 다름아닌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라고 폭로하고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이야말로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무분별한 핵전쟁책동으로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말살하고 전조선을 지배하기 위해 미쳐날뛰는 극악무도한 침략세력이다.
미국이 우리를 무력으로 압살하기 위해 군사적대결소동에 광분하는것은 자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짓이다.
비극은 남조선괴뢰들이 미국에 대한 환상에서 좀처럼 깨여나지 못하면서 상전을 등대고 푼수없이 놀아대고있는것이다.
미국과 야합하여 북침전쟁도발책동에 기승을 부리는 평화파괴자로서의 괴뢰호전광들의 정체는 감출수 없다.
미국과 괴뢰들은 리성을 되찾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우리는 평화를 그 누구보다도 사랑하지만 평화를 파괴하며 전쟁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는 도발자, 침략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는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14500102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