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남조선당국의 친미사대매국행위 단죄

(평양 12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서울을 행각한 미국회하원 군사위원회대표단 등 미국것들을 만난 남조선괴뢰국방부, 외교부우두머리들이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가 북에 강력한 억제메쎄지가 되고있다.》고 요사를 떨면서 미전략자산의 남조선에 대한 순환배치확대와 지속적인 《동맹강화》를 구걸했다.

6일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남조선을 미국의 침략적인 핵병참기지, 핵전쟁제물로 섬겨바치려는 쓸개빠진 친미사대매국행위라고 단죄하였다.
론평은 괴뢰들이 떠드는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란 본질에 있어서 동족을 압박하여 저들의 추악한 《흡수통일》야망을 실현하자는것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괴뢰들이 상전에게 미핵전략자산순환배치확대를 또다시 간청한것은 정세를 더욱더 예측불가능한 국면으로 몰아가려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다.
조선반도정세를 긴장격화에로 몰아가는것은 남조선미국《동맹》이다. 그것은 남조선미국《동맹》이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기 위한 철두철미 전쟁동맹, 침략동맹이기때문이다.
현실은 현 남조선당국이 침략적인 외세와의 공조를 부르짖으며 동족대결야망실현에 광분하던 선임《정권》의 매국배족적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있다는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965182750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