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반드시 결산하여야 할 일본의 특대형반인륜범죄

(평양 1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지난 20세기초에 조선을 비법적으로 강점한 일제는 극악무도한 특대형반인륜범죄행위들을 수많이 감행하였다.

그 가운데는 1919년 1월 22일 일제에 의한 조선의 고종황제독살만행도 있다.
조선봉건왕조의 최고대표자인 고종황제는 일본의 침략책동에 극도의 불만을 표시하면서 이를 저지시키려고 하였다.
일본이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권을 확립하기 위하여 《을사5조약》의 체결을 강요했을 때 처음부터 사전승인을 하지 않고 침략자들의 위협과 공갈속에서도 끝내 서명과 옥새날인을 하지 않았다.
1907년 6월 네데를란드의 헤그에서 열린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3명의 밀사를 파견하여 이 조약의 불법무효성을 폭로하게 하였다.
그해에 일제가 《정미7조약》을 강요하였을 때에도 사전승인과 서명, 옥새날인을 거부하였다.
고종황제를 눈에 든 가시처럼 여겨온 일제는 그를 강제퇴위시키다 못해 독살하였다.
밝혀진데 의하면 황제는 일제가 사촉한 간신이 친 독약이 든 식사를 하였는데 그가 죽은 후 눈은 피빛으로 되여있었으며 온몸에는 붉은 반점이 돋아있었다고 한다.
일제는 황제를 독살한 후 그 죄행을 덮어버리기 위해 발악하였다.
그러나 자루속의 송곳은 감출수 없는 법이다.
1921년 중국 상해에 있던 《림시정부》가 작성발표한 《제2차 독립선언서》와 고종황제의 서자인 의친왕의 친서에는 시신을 검진한 사람들이 황제의 온몸에 붉은 반점과 함께 미란이 많이 돋아나있는것을 발견하고 독살이라고 주장하자 일제가 그들을 잡아가두었다는 내용이 씌여있었다.
1919년 당시 일본궁내청의 회계심사국 장관이였던 한 일본인의 일기에는 일제의 초대《조선총독》이였던 데라우찌가 《을사5조약》을 인정하지 않는 고종황제를 독살할것을 지시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자료가 기록되여있다.
오늘도 일본은 과거에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특대형반인륜범죄를 정당화하려들거나 은페하기 위해 교활하고 파렴치하게 책동하고있다.
일본은 범죄의 력사에 대해 사죄하며 배상해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12502884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