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부산《형제복지원》사건의 재조사 요구

(평양 1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서울의 소리》에 의하면 《형제복지원》사건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와 《형제복지원》사건피해생존자, 실종자, 유가족모임이 17일 검찰청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당국에 부산《형제복지원》사건을 다시 조사할것을 요구하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전두환의 집권시기 당국이 집이 없거나 가난하고 신체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쓸모없는 인간》이라는 락인을 찍어 수용소에 강제로 가두어넣을것을 지시하였다고 단죄하였다.
이런 사람들을 2등시민으로 락인하고 감금과 사회적배제를 응당한 통치방법으로 여긴 《형제복지원》사건은 전두환《정권》의 주도하에 감행된 인권유린행위, 당국에 의한 폭력사건이였다고 폭로하였다.
당시 사건수사를 맡았던 검사는 울산시 울주군에 있던 작업장에서 《형제복지원》수용자들이 강제로동을 한다는것을 알고 수사하려 하였지만 외부압력으로 조사를 하지 못하였다고 하면서 그 배후에는 전두환이 있었다고 증언하였다.
발언자들은 력대로 당국이 과거에는 물론 지금까지도 《형제복지원》사건의 진실을 밝혀내지 않고있다고 규탄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16355040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