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조선은 자주와 병진,일심단결로 승리만을 떨쳐갈것이다

(평양 1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24일부 《로동신문》은 미제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가 영웅적조선인민군 해군에 의하여 나포된 50년을 맞으며 공동필명의 론설을 실었다.

1968년 1월 23일 《민간해양연구선》으로 위장하고 공화국령해를 침범한 무장간첩선이 나포된것으로 시작된 《푸에블로》호사건은 그해 12월 23일 공화국이 지구상 그 어느 나라에도 머리를 수그릴줄 모른다던 미국으로부터 당당히 사죄문을 받아내고 포로들을 공화국령내에서 추방하는것으로 막을 내렸다.
론설은 공화국이 미국을 타승한 비결은 자주와 병진, 일심단결에 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미국은 세계면전에서 위대한 주체조선에 항복의 사죄문을 섬겨바쳤다.세계 그 어느 나라도 가질수도 흉내낼수도 없는 우리 국가의 특허무기인 자주와 병진, 일심단결의 힘이 안아온 빛나는 승리였다.
그때로부터 세기가 바뀌는 세월의 흐름속에서 우리 국가의 전략적지위는 근본적으로 달라졌고 조미사이의 힘의 구도도 완전히 변하였다.
《푸에블로》호사건을 둘러싼 조미대결이 조선반도라는 좁은 지역에서 벌어졌다면 오늘의 조미대결은 아시아태평양지역과 미국본토라는 드넓은 범위에서 벌어지고있다.
주체조선의 핵주먹은 미국본토까지 묵사발로 만들수 있는 무진막강한 힘을 가졌다.
만일 트럼프패당이 우리 공화국을 상대로 전쟁을 도발하려 한다면 미국본토가 조미대결의 최후의 시합장으로 되는것을 각오해야 할것이다.
자주, 병진, 일심단결이 있는 한 최후승리는 반드시 주체조선의것으로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17095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