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천리마대고조의 전통 이어 새로운 앙양 일으키자

(평양 1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26일부 《로동신문》은 사설에서 올해를 조국청사에 특기할 대승리의 해로 빛내이자면 전체 인민이 천리마대고조시기의 그 정신, 그 기백으로 살며 투쟁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사설은 주체조선의 승리와 영광의 력사에 아로새겨진 천리마시대는 혁명적대고조의 시원이 열린 기적과 위훈창조의 시대로 빛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온 나라에 차넘치던 당정책결사관철의 정신,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정신, 대중적영웅주의는 우리 조국이 수세기를 도약하여 짧은 기간에 공업화의 대문에 들어서게 한 근본원천이였다.
영웅적조선인민이 어떤 투쟁정신과 기풍, 본때로 사회주의건설을 다그쳐나가야 하는가 하는 빛나는 모범을 창조한 여기에 천리마시대의 력사적의의가 있다.
천리마대고조의 전통은 주체조선의 영원한 비약과 전진의 무기이다.
우리 인민이 천리마에 속도전을 가한 기세로 부강조국건설의 년대마다 기적적승리들을 련이어 이룩하고 최악의 역경속에서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도약대를 마련할수 있은것은 바로 천리마대고조시기의 투쟁정신으로 살며 싸워왔기때문이다.
천리마대고조의 전통을 굳건히 계승하고 끝없이 빛내여나갈 때 오늘의 혁명적인 총공세를 불멸의 영웅서사시로 수놓을수 있으며 이 땅우에 부강번영하는 천하제일강국을 하루빨리 일떠세울수 있다.
사설은 모두다 천리마대고조의 전통을 빛내이며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해나가자고 호소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32477475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