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제네바주재 조선대표 미국의 합동군사연습 완전중지 요구

(평양 1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제네바유엔사무국 및 국제기구주재 조선상임대표가 23일에 개막된 제네바군축회의 1기회의에서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분위기에 역행하는 군사적움직임이 나타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원칙적립장을 밝혔다.

새해에 들어와 우리 공화국정부의 주동적인 발기와 성의있는 노력에 의하여 조선반도정세에서는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고있다.
하지만 미국은 이러한 분위기에 역행하여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핵전략자산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는 군사적움직임을 보이고있다.
이것은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조선반도정세를 또다시 극도의 대결국면에로 몰아가려는 위험천만한 행위이다.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리고 해마다 무분별하게 감행되는 미국주도의 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정세격화의 근원이다.
미국이 진정으로 북남관계개선을 바라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면 합동군사연습을 연기할것이 아니라 완전히 중지하여야 하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타격을 노린 각종 형태의 핵전쟁연습들을 전면적으로 종식시켜야 한다.
상임대표는 계속하여 공화국은 평화를 사랑하는 책임있는 핵강국으로서 침략적인 적대세력이 우리 국가의 자주권과 리익을 침해하지 않는 한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핵으로 위협하지 않을것이지만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045623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