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일당백》의 고향-대덕산초소

(평양 2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의 최전연에 위치한 대덕산초소는 오늘도 《일당백》의 고향으로 불리우고있다.

지금으로부터 55년전인 주체52(1963)년 2월 6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이곳을 찾으시였다.
이날 초소군인들의 생활을 일일이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옛날부터 싸움 잘하는 장수를 《일당백》이라고 말하였는데 이것은 하나가 백을 당한다는 말이라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군인들을 정치사상적으로, 군사기술적으로 튼튼히 준비시키는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들을 밝혀주시고 《일당백》구호를 인민군대가 들고나가야 할 구호로 제시해주시였다.
모든 군인들을 펄펄나는 싸움군들로 키우시려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높은 뜻을 심장에 새긴 대덕산초병들은 장수힘을 키워 《일당백》용사들로 자라났다.
《일당백》의 고향에서 타오른 전투정치훈련열풍은 전군에 타번져 조선인민군은 그 어떤 원쑤들의 침략책동도 단숨에 짓부셔버릴수 있는 전투대오로 강화발전되였다.
절세위인들의 《일당백》의 력사와 전통을 더욱 빛내이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품속에서 오늘 조선인민군은 완벽한 실전능력을 소유한 무적필승의 강군으로, 세계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혁명군대로 자랑떨치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47600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