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세계음악계를 또다시 놀래운 조선의 피아노신동

(평양 3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로씨야의 모스크바에서는 13살 난 조선의 꼬마음악가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악단과 함께 대절찬속에 공연을 진행하여 큰 파문을 일으켰다.

그의 이름은 최장흥,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평양제1음악학원 학생이다.
장흥이는 평범한 사무원가정에서 출생하여 4살때부터 음악신동들을 많이 배출한 조선의 종합적인 조기음악교육기지인 경상유치원에서 피아노교육을 받았다.
7살때 벌써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경연들중의 하나인 제20차 국제청소년쇼뺑피아노경연에 참가하여 경연력사상 가장 나이어린 1등상수상자로 명성떨쳤다.
지난해 20여개 나라의 전도유망한 청소년피아노연주가들이 모여 승부를 다툰 제2차 크라이네브명칭 모스크바국제피아노콩클에서도 특등을 쟁취하여 높은 경지에 이른 조선의 음악교육수준을 널리 과시하였다.
축구를 남달리 즐겨하고 하나를 가르치면 둘, 셋을 헤아리는 장흥이는 뛰여난 건반감각으로 소리울림을 특색있게 낼줄 알며 피아노앞에 한번 마주앉으면 곡상의 요구는 물론 형상수준까지도 완전무결해질 때까지 끝장을 보고야 만다.
나라에서는 어린 피아노연주가를 위해 전문지도교원을 붙여주고 류학도 보내여 그의 연주술을 더욱 세련시켜주었다.
기자와 만난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평양제1음악학원 교원 김재실은 우리 당의 후대사랑, 고마운 사회주의교육제도가 아니고서는 세상을 놀래우는 음악신동들의 련이은 배출에 대하여 생각할수 없다, 음악인재후비양성에 큰 힘을 넣어 특출한 음악인재들을 더 많이 키워내겠다고 말하였다.
최장흥은 앞으로 피아노연주기교를 더욱 세련시켜 오는 4월에 있게 되는 국제공연무대에서 또다시 조선학생의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자신심에 넘쳐 이야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16354141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