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신문들 조선녀성들의 혁명적기개 떨쳐나갈것 호소

(평양 3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8일부 조선의 신문들은 3.8국제부녀절 108돐을 맞으며 사설과 글들을 실었다.

3.8국제부녀절은 전세계근로녀성들의 국제적단결을 강화하고 그 위력을 시위하는 전투적명절이라고 신문들은 밝혔다.
《로동신문》은 사설에서 세상에는 수십억의 녀성들이 있지만 조선녀성들처럼 값높은 삶을 누리며 조국과 민족앞에 지닌 사명과 본분을 수행해나가는 녀성들은 없다고 지적하였다.
조선녀성들은 수령을 받들고 사회주의조국을 지키는 길에 한몸을 서슴없이 내대는 참된 혁명가들이라고 하면서 신문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조선녀성들은 준엄한 혁명의 년대들에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견결히 옹호보위하였으며 어떤 역경속에서도 수령님들께서 제시하신 로선과 방침을 결사관철하였다.
거창한 창조와 세기적변혁으로 빛나는 주체조선의 발전행로에는 우리 녀성들의 고귀한 피와 땀이 스며있다.
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지 말고 래일을 위한 오늘에 살자, 이것이 만리마대진군에 떨쳐나선 우리 녀성들의 애국의지이다.
우리 녀성들은 사랑과 정으로 사회주의대화원을 아름답게 가꾸어가는 행복의 창조자들이다.
혁명의 앞날을 위하여, 어머니조국을 위하여 깨끗하고 순결한 량심을 바쳐가는 조선녀성들이야말로 가정의 꽃, 생활의 꽃, 나라의 꽃이다.
혁명적인 총공세로 들끓는 오늘의 벅찬 현실은 우리 녀성들을 기적과 위훈창조에로 부르고있다.
모든 녀성들은 당의 두리에 일심단결하여 9월의 대축전장을 향한 전인민적인 총공세에서 조선녀성의 혁명적기개를 힘있게 떨쳐나가자.
《민주조선》도 사설에서 전체 녀성들은 오늘의 총공세에서 조선녀성의 혁명적기개를 남김없이 떨침으로써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는데 적극 이바지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ynxsquared/3219093492/

Related posts: